공정위, 건설업체의 비용 부당전가 특약에 대한 직권조사 실시

KFCF 2021-05-03 59


공정거래위원회는 53일부터 25개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수급사업자에 대한 산업재해 관련 비용 등 각종 비용의 부당전가 행위를 중심으로 불공정 하도급거래 현장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재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증가로 건설업체의 관련 비용이 늘어남과 동시에 이를 수급사업자에게 전가할 개연성이 높은 상황이다.

따라서 원사업자가 자기가 부담해야 할 산업재해비용, 민원처리비용 등 각종 비용을 수급사업자에게 부당하게 전가하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점검할 필요가 있다.

 

이에 공정위는 서면실태조사 결과, 하도급법 위반 혐의가 많은 14개 사, 위반 제보 11개 사 등 총 25개 사를 선정했고, 원사업자가 부당특약 등을 통해 자기가 부담해야 할 산업재해비용(치료비, 보상금, 합의금 등), 민원처리비용(소음·분진 환경민원비용, 각종 민원의 민·형사상 분쟁비용 등), 기타 예기치 못한 비용 등 각종 비용을 수급사업자에게 부당하게 전가했는지 여부와 함께 하도급대금과 관련된 부분도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에서 위반 행위가 적발되는 경우 시장에 강력한 경고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과징금 부과 등 엄정 조치할 예정이며, 관련 시장에서 이와 같은 행위들이 근절되도록 조사 결과에 따른 위반 유형 등을 정리해 보도자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단체인 종합건설협회 및 전문건설협회 등에도 적극적으로 홍보해 건설업 분야의 부당한 특약 예방도 병행할 계획이다.

 

 

첨부 파일: 내용 상세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