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의류건조기’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 제공

KFCF 2023-11-21 160

건조도·소음 등 주요 성능 차이있어건조용량은 표시 개선 필요

 

 

한국소비자원이 소형 의류건조기를 판매하고 있는 주요 브랜드의 8개 제품에 대해 건조도, 건조시간, 소음, 에너지소비량 등 주요 품질·성능을 시험 평가했다.

 

시험 평가 결과, 건조도·건조시간·소음 등의 항목에서 제품별 성능 차이가 있었다.

또한 대부분의 소형 의류건조기 제품이 표준 건조용량(에너지효율등급 인증 용량)을 넘는 최대 건조용량을 기준으로 표시·판매되고 있어 제품 구입·사용시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했다.

 

항목별 주요 시험 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최대 표시용량의 80%에 해당하는 표준 세탁물(면소재)을 세탁한 후 대상 제품의 건조 성능을 시험 평가한 결과, 위니아(WWR03SGDV(A))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오아(OET-001WH), 위닉스(HS2E400-MEK) 제품은 미흡했다.

 

표준(스마트)코스로 동작시 건조 소요 시간은 한일전기(HLD-5100W) 제품이 1시간 43분으로 가장 짧았고, 오아(OET-001WH) 제품이 3시간 6분으로 가장 길어 제품간 최대 1시간 23분 차이가 있었다.

오아(OET-001WH), 위니아(WWR03SGDV(A)), 위닉스(HS2E400-MEK), 한일전기(HLD-5100W) 4개 제품은 세탁물의 양이나 건조 정도에 따라 건조 시간이 자동으로 조절되어 세탁물을 소량 건조하는 경우 시간 및 전기요금 절감이 가능했다.

 

소형 의류건조기는 비교적 큰 소음이 발생하는 제품으로 작동 중 발생하는 소음은 제품별 58dB~66dB 범위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으며, 평균 63로 전자레인지(평균 57dB)보다 높고, 드럼세탁기(평균 69dB)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일반적으로 소형 의류건조기는 고온의 열풍으로 옷감을 건조하는 히터 건조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자연건조 대비 의류수축률이 높았으며, 면 소재 의류의 경우 총 길이가 평균 3.9% 수축됐다.

 

소비전력량은 한샘(HAF-DR420WH) 제품이 1,565Wh로 가장 적었고, 한일전기 (HLD-5100W) 제품이 2,543Wh로 가장 많아 제품간 최대 1.6배 차이가 있었다.

연간 전기요금(160회 사용 기준)은 제품 평균 47,000원으로 TV(평균 43,000)보다 높고, 냉장고(평균 63,000)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감전 보호(누설전류, 절연내력, 접지저항), 구조(도어 개폐) 안전성은 전 제품이 이상 없었다.

반면, 한일전기(HLD-5100W) 제품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표시(인증라벨)가 미부착되어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건조 용량은 소비자의 사용환경(가구원 수 등)에 따른 합리적 제품 선택에 중요한 요소로, 주요 브랜드 중대형 의류건조기 제품은 표준 건조용량만을 표시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소형 의류건조기 제품은 이를 상회하는 최대 건조용량을 기준으로 표시·판매되고 있어 제품 구입 또는 사용 시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세탁물의 종류 및 양에 따라 코스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별로 울/섬세, 강력, 소량 등 다양한 건조코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제품별로 도어 열림 감지, 필터 청소 알림, 예약 기능 등을 제공하고 있어 구입 전에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소형 의류건조기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소비자24(www.consumer.go.kr)’ 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첨부 파일

내용 상세 및 붙임 자료(소형 의류건조기 품질 시험 평가 결과, 소형 의류건조기 종합결과표, 소형 의류건조기 사용 요령 및 주의사항, 소형 의류건조기 제품 사진) 포함

 

QUICK